천지창조


user id  

password  



친구들의 영상


  빛고을(2017-09-20 18:32:12, Hit : 542, Vote : 26
 가진것이 빈손 밖에 없을지라도 / 안도현




Nicolas de Staël



        가진것이 빈손 밖에 없을지라도 / 안도현


        이 지상에서 우리가 가진 것이
        빈 손밖에 없다 할지라도
        우리가 서로 바라보는 동안은
        나 무엇 하나
        부러운 것이 없습니다.

        그대 손등 위에 처음으로
        떨리는 내 손을 포개어 얹은 날을
        잊을 수가 없습니다.

        아무도 말은 하지 않았지만
        우리는 서로에게
        많은 것을 주었습니다.
        스스럼없이 준다는 것
        그것은
        빼앗는 것보다
        괴롭고 힘든 일입니다.

        이 지상에서 한 사람에게
        모든 것을 바친다는 것
        그것은
        세상 전체를 소유하는 것보다
        부끄럽고 어려운 일입니다.

        그대여
        가진것이 없기 때문에
        남에게 줄 것이 없어
        마음 아파하는 사람을 사랑합니다.

        그는 이미 많은 것을
        누구에게 준
        넉넉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.




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(2017-09-22 20:10:08)   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감사합니다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소나기 (2017-09-24 18:20:29)   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빛고을님~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오랜만에 뵙니다.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반갑습니다. 하하하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고운 영상시화 고맙습니다.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잘 간직하고 우리님들과 두고두고 감상하겠습니다.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빛고을님~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자주 뵙기 바라고, 평안한 휴일 밤 보내시기 바랍니다.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사랑합니다. ^^
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65   나, 당신 안에 살고 싶다 / 은영숙  리앙~♡ 2019/07/11 354 2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64   그대 아름다운 사랑에 /우애 류충열  리앙~♡ 2019/07/11 276 18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63   심연의 회상 기억 저 편에 서서 / 은영숙  리앙~♡ 2019/06/20 250 19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62   봄 앓이 / 최명운 [1]  소나기 2019/04/13 283 20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  가진것이 빈손 밖에 없을지라도 / 안도현 [2]  빛고을 2017/09/20 542 26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60   다시 부르는 그대 이름 하나 / 풀피리 최영복 [4]  리앙~♡ 2017/09/09 511 7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9   죽어서도 사랑하고픈 그대 / 김정래 [1]  빛고을 2017/09/30 381 26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8   내가 걷는 길 / 정유찬  실버리 2018/07/24 352 17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7   그리움이란 별  이동원 2018/07/10 285 19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6   아버지의 나이 - 정호승  실버리 2018/07/10 1027 20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5   철새는 그리움의 힘으로 날아간다  실버리 2018/07/05 270 23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4   만일 내가 외적으로 .....  실버리 2018/07/02 227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3   성숙한 사랑을 위해 - 가토 다이조  실버리 2018/06/11 283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2   파도야 너는  이동원 2018/04/13 292 35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1   새해에는 - 최인걸  실버리 2018/02/18 291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50   내가 만일 - 박목월  실버리 2018/02/05 480 20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9   너의집이어디냐.....이해인 [1]  광현 2018/01/12 400 3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8   감각/아르튀르 랭보  실버리 2018/01/09 526 20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7   해 돋 이 를 바라보며 / 은영숙 [2]  리앙~♡ 2018/01/03 368 37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6   내 영혼의 눈꽃이 되어/ 풀피리 최영복 [2]  리앙~♡ 2018/01/03 312 34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5   기다림의 등불을 걸어두고 - 박성철 [1]  실버리 2017/12/30 255 18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4   철새는 그리움의 힘으로 날아간다 - 이해리 [2]  실버리 2017/12/27 253 19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3   [성탄카드] 메리크리스마스~~~  야생화 2017/12/22 215 19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2   첫눈...장석주 [1]  광현 2017/12/17 284 2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1   아날로그 / 신달자   2017/12/13 263 20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40   12월의 기도 - 목필균  실버리 2017/12/04 315 2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9   나 돌아간 흔적 - 조병화  실버리 2017/11/27 354 2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8   겨울산길에서....이해인  광현 2017/11/22 232 17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7   사라지는 것은 없다. - 루디야드 키플링  실버리 2017/11/14 322 23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6   너를 잊을 수 있을까 / 용혜원   2017/11/11 347 23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5   쉰 / 윤제림 [1]  실버리 2017/11/07 355 2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4  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/ 신광진 [2]  리앙~♡ 2017/11/03 496 26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3   사랑하고도 외로운 것은 /유리바다 이종인 [2]  리앙~♡ 2017/11/03 330 25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2   거기 그렇게 그대로 / 은영숙 [3]  리앙~♡ 2017/11/02 290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1   그대를 만나던 날 / 深川 李周燦 [3]  리앙~♡ 2017/11/02 304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30   에리히 프리트 <당신이 없다고>  실버리 2017/10/30 375 23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9   고독..니체  실버리 2017/10/22 298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8   순례의 서 / 라이너 마리아 릴케 [2]  실버리 2017/10/18 328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7   그대 닮은 가을을 / 은영숙 [2]  리앙~♡ 2017/10/14 276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6   모래성/ 풀피리 최영복 [2]  리앙~♡ 2017/10/14 257 20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5   가을 편지 / 양현주 [3]  리앙~♡ 2017/10/11 336 27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4   바라만 보기에 좋은 임 / 송엽 박기선 [3]  리앙~♡ 2017/10/11 238 21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3   낙엽에게 - 나호열  실버리 2017/10/09 276 2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2   풍요로운 한가위 되세요 [2]  광현 2017/10/02 248 25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1   가을 서한 1 / 나태주 [2]   2017/09/27 703 24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20   추억 하나쯤은 / 용혜원 [1]   2017/09/22 569 27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19   풀이 받은 상처는 향기가 된다 [3]  실버리 2017/09/16 359 24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18   굽이 돌아 가는 길 / 박노해 [2]   2017/09/15 557 62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17   세월.........칼릴지브란 [3]  실버리 2017/09/10 363 58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4716   그리운 사람 있어/은영숙 [4]  리앙~♡ 2017/09/09 310 60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96] [다음 10개]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 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opyright 1999-2022 Zeroboard / skin by zero

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copyright(c)2004 All rights reserved by 소나기